宝宝皮肤过敏日常护理 当前位置:首页>宝宝皮肤过敏日常护理>正文

宝宝皮肤过敏日常护理

发布时间:2019-05-26

原标题:역시 우승 청부사…최형우 "오자마자 우승한 난 행운아"

사상 첫 FA 100억 선수라는 부담감 극복하고 우승 견인

최형우 진루타(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30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국시리즈 5차전 KIA 타이거즈 대 두산 베어스 경기. 3회초 1사 1루 상황 KIA 최형우가 좌전안타를 치고 김태룡 코치와 하이파이브 하고 있다. 2017.10.30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우승 청부사" 최형우(34·KIA 타이거즈)의 한쪽 손은 이제 반지로 가득하다.

삼성 라이온즈 4번 타자로 4번의 우승을 일궈낸 최형우는 KIA 유니폼을 입은 첫해 다시 한 번 한국시리즈 챔피언에 올랐다.

정규시즌 4번 타자로 한국시리즈 직행을 이끌었던 최형우는 이번 한국시리즈에서 타율 0.235(17타수 4안타)에 1타점, 2득점으로 폭발력을 보여주지 못했다.

그러나 최형우에게 한국시리즈 개인 성적은 중요하지 않았다. 함께 고생한 동료와 우승 반지를 합작했다는 것에 즐거워했다.

최형우는 3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한국시리즈 5차전이 끝난 뒤 "우승하러 왔는데 우승해서 정말 좋다. 오자마자 우승한 난 행운아"라고 말했다.

시즌 내내 최형우는 "사상 첫 FA 100억원 선수"라는 부담감과 싸웠다.

최형우는 강인하게 이를 극복해 정규시즌 좋은 성적을 냈지만, 때로는 그를 힘들게 했다.

최형우는 "당시 액수 때문에 부담도 됐다. 아니라고 말은 했지만, 속으로 삼켰다"며 그간 마음고생을 털어놨다.

KIA는 한국시리즈에 직행했지만, 야구계에서는 "두산과 백중세"라는 전망이 지배적이었다.

최형우는 "시리즈 들어가기 전 "두산이 우리보다 강하다"는 말이 많았다. 모든 사람의 예상을 뒤집고 싶었다"고 했다.

그리고는 우승 티셔츠를 가리키며 "우리가 이걸 입어서 (챔피언이라는 걸) 증명했다. 우리 팀은 특출하게 잘하는 선수는 없지만, 간절함에서 앞선 것 같다"고 기뻐했다.

우승 후에는 화끈한 세리머니가 함께하기 마련이다.

그러나 KIA 선수단은 순수하게 기뻐하고 즐기느라 약속했던 춤을 별로 보여주지 않았다.

삼성 시절 여러 번 "우승 동작"까지 미리 준비했던 최형우는 "오늘 경기 전에도 우리 선수들이 아무런 생각이 없더라. 처음 우승한 거라 그런 것 같다. 순수해서 좋다"며 내년 시즌 좀 더 화려한 세리머니를 기대하게 했다.

4bun@yna.co.kr

기사 문의(기사 제목을 꼭 알려주세요) 및 제보는 여기로(클릭!)

최신 유행 트렌드 총집결(클릭!)

기사제공 연합뉴스

当前文章:http://www.aluminumalloyformwork.com/news_61711.html

发布时间:2019-05-26 01:20:13

王宝强被劈腿非偶然,这些苗头不能有 如何领悟六祖“何其自性,能生万法,万法唯心” 魏则西事件让百度在失去了什么? 都是微信好友惹的祸 我的宇宙观 - 不知能否得诺贝尔无法证明奖! 人世间最稀有的相遇:开悟后的状态 经过校园暴力后命运会很悲惨? 你所不知道的“能效燃油”的那些事儿? 抢我爱人的贱人,我要怎么收拾她 激荡三十年,90后眼中的邓小平

53531 65653 19588 49298 88597 68428 57131 78015 31416 82843 28469 53161 75896 29622 41338 12934 31400 62878 42313 42827 69588 89130 59235

责任编辑:密开